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헬스케어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11-01

기온이 떨어지는 가을, 꼭 정기검진 받아야 할 사람은?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일교차 6도 이상 벌어지면 심∙뇌혈관 질환 위험률 높아져
증상 발생했을 때 치료하기보다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

[헬스뉴스 전시현 기자] 기온이 떨어지는 가을에는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데 특히 심뇌혈관 질환에 주의해야 할 시기이다. 고혈압, 당뇨, 관상동맥질환,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앓고 있다면 새벽 찬 기온이나 극심한 스트레스, 과격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이 좁아지면서 심근경색, 뇌졸중 등 급성 혈관질환으로 인해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 동맥경화 환자는 좁아진 혈관의 죽상반이 파열되면서 혈관이 막혀 심장과 뇌 혈액 공급이 차단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사진=+양지병원]


최규영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전문의는 “기온이 떨어지면 우리 몸의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압이 상승하고, 동맥경화(죽상경화) 환자는 좁아진 혈관의 죽상반이 파열되면서 혈관이 막혀 심장과 뇌 혈액 공급이 차단될 수 있다” 라며 “심.뇌혈관질환은 증상이 발생했을 때 치료하기보다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일교차 6도 이상 벌어지면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성 높아져
배우 김주혁씨의 교통사고 원인으로 추정되는 심근경색은 뇌졸중 만큼 돌연사 가능성이 큰 질환이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피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갑자기 막히는 것으로 혈액 공급을 받지 못한 심장근육 일부가 죽는 병이다. 가슴 중앙이 무겁고 답답한 듯한 통증, 구토, 울렁거림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의심할 수 있다. 심장은 총 96,000km의 혈관에 혈액을 공급해 세포 하나하나에 영양을 공급하는 기관이다. 심장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이 관상동맥인데 이곳이 막히면 심장 근육에 문제가 생긴다.

이와 함께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도 유의해야 할 시기이다. 일교차가 6도 이상 벌어질 경우 더욱 위험해진다. 기온이 떨어지면 사람의 신체는 체열발산을 막기 위해 혈관을 수축하는데 아침에는 교감신경이 빠른 속도로 흥분되어 새벽 운동을 하거나 용변을 무리하게 보면 혈압상승 요인이 된다. 뇌동맥은 0.2~0.4mm 정도로 가늘어서 뇌동맥이 혈압을 못 이겨 터지면 뇌졸중이 생기게 된다. 정상인은 뇌혈관 혈압이 1,520mmHg까지 올라가도 터지는 경우가 거의 없지만 고혈압 환자는 정상혈압보다 4~5배 가량 위험성이 높다.

심근경색 골든타임 키워드_ ‘응급처치’
심장돌연사의 80%는 관상동맥 이상으로 발생한다. 심장을 향하는 관상동맥이 막히거나 터졌을 때 심장으로 이동하는 산소와 혈액의 흐름을 방해해 실신과 호흡곤란의 증상이 나타난다. 혈관 이상은 급격한 온도 저하나 무리한 운동으로 맥박수가 증가하여 나타나는 원인일 수 있다. 등산, 자전거 라이딩, 캠핑 등 야외레저활동을 할 때는 위급상황 예방을 대비해 따뜻한 의류와 수분 공급을 취할 수 있는 음료를 충분하게 준비해야 한다. 수분 부족은 혈액의 점성을 높여 혈관이 막히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흉부통증과 눌리거나 쥐어짜는 듯한 느낌이 있다면 심장근육에 무리가 간 것이므로 야외활동을 중단한다.

맥박은 손목의 맥을 짚었을 때 20초를 잰 맥박수에 3을 곱해 측정한다. 1분에 70~80회 가량의 맥박을 정상맥으로 보나, 개인차가 있을 수 있으므로 맥박이 일정하다고 해서 흉통 등의 전조증상을 무시하면 안된다. 또한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제세동기가 설치돼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필수이며 중장년층은 평소 심장질환이 있었다면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는 사전 준비가 반드시 필요하다

쌀쌀해 지면 외출 시 털모자 착용 도움,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 효과적
심혈관 질환은 빠른 시간내 적절한 응급처치를 못 받으면 바로 사망할 수 있다. 심근경색, 뇌졸중 같은 심∙뇌혈관 질환은 평소 생활습관 교정으로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과음, 흡연, 비만 등의 여러 요인이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탄수화물, 지방을 줄이고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필요하다. 짧은 시간 무리하게 운동하는 것은 고혈압, 심장병이 있는 사람에게 해롭기 때문에 외출 시 털모자 등을 착용하고 실외운동 보다는 실내 체육시설등을 이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헬스뉴스 전시현 기자(health1@health-news.co.kr)]
전시현 기자 작성기사 더보기
찬바람이 불면, 혈관조심 심뇌혈관 질환에 도움 주는 필수식품
과로·스트레스로 생긴 심뇌혈관 질환... 업무상 재해 맞을까?
뇌졸중 환자수∙진료비 증가…뇌졸중 관리∙예방법은?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7주 동안 10년 젊어지는 방법
가을철 촉촉한 머릿결 관리법
 기사목록 보기
  헬스케어 주요기사
참의원, 클린 프로그램으로 몸도 마음도 가볍게!
에이치티오라이프, 산화질소로 만든 건강음료 개..
전지현도, 송혜교도 등산으로 몸매 유지한다!
코어운동에 좋은 ‘폼롤러’의 올바른 운동법 ①
집에서 편안하게 플라잉 요가를!
나를 변화시키는 20분의 기적을 경험하라
셀룰라이트, 당신도 예외일 수 없다!
호날두의 ‘식스패드’로 초콜릿 복근 만들자
 

  가장 많이 본 기사

피부회춘을 돕는 열대과일 노니의 효..
의사들만 아는 계핏가루의 놀라운 효..
다이어트에 최강 효과가 있는 운동 B..
빈 속에 먹으면 절대 안되는 의외의 ..
4개월만에 13kg 감량, 찰보리 다이어..
기가 막힌 천연보약 우엉의 효능
울퉁불퉁한 종아리, 얇아지는 모든 ..
여성에게 하루 30분, 주 3회 근력운..
초간단한 방법으로 내 다리 붓기 빼..
입술 색깔로 보는 건강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