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칼럼/오피니언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09-27

감염성 관절염, 관절손상도 초래하는 심각한 응급질환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감염성 관절염 환자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
병이 되면 응급상황이므로 가능한 빨리 병원에 치료 받아야

▲ 김철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재할의학과 교수

[닥터스 칼럼] 유난히 긴 명절 연휴, 평소에 쓰지 않던 근육을 갑자기 많이 쓰게 되면 관절에 무리가 간다. 사람들은 관절염을 떠올리면, 흔히 노화로 인한 관절 손상을 생각하여 단순히 약을 먹거나 파스를 붙이는 등 집에서 단순히 처치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감염이 되는 관절염도 있다. 이는 응급질환으로 연휴기간이라도 반드시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감염성 관절염’은 감염성 관절염, 세균성 관절염, 화농성 관절염, 패혈성 관절염이라는 다른 용어들이 사용되기도 하지만, 모두 같은 병으로 이해하면 된다. ‘감염’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듯이 세균이 관절 안으로 침투하여 생기는 질환이다. 또한 ‘세균’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듯이 관절 안으로 세균이 빠르게 번식함에 따라 하루 이틀 만에 심각한 관절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응급질환’ 이다.

감염성 관절염 환자는 2012년부터 꾸준히 증가하여 2016년에는 3만6천명을 넘어섰다. 입원해서 치료 받은 환자수만해도 2016년 기준으로 22만9천명이다.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관절 조직 안으로 세균이 들어갈 수 있을까?

감기 같은 상기도감이나 성병, 요도염, 방광염 같은 비뇨기 감염 또는 피부 상처를 통해 체내로 들어간 세균이 번식하여 혈액을 타고 관절 안까지 침투하는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으며, 인공관절 수술의 부작용으로 감염성 관절염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또한 주사나 침 치료를 할 때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무균 시술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경우에는 이를 통해서도 세균 감염이 이루어 질 수 있다.

‘감염성 관절염’은 무릎관절, 고관절, 발목관절뿐 아니라 어깨관절, 팔꿈치관절, 손목 관절 등 비교적 큰 관절에 잘 오는데, 퇴행성 관절염과 달리 노인뿐 아니라 청장년 및 유소년에서도 발병할 수 있다. 주된 증상은 특정 관절의 통증과 관절 움직임의 제한 뿐 아니라 관절이 붓고 벌개지며 열이 난다는 것이며 감염증의 특징인 오한 및 전신 열이 동반될 수 있다.

▲ 감염성 관절염이 의심된다면 이는 ‘응급상황’이므로
가능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 신속한 치료를 받는 게
현명하다. [사진=상계백병원]

혈액검사에서 염증 반응이 강하게 나타나며, 부어 있는 관절에서 관절액을 뽑았을 때 노란 빛을 띤 투명한 액체가 아닌 허옇거나 누런 색을 띠는 탁하고 불투명한 액체가 나온다면 감염성 관절염을 강력하게 의심해야 한다.

또 확진을 위하여 관절액을 검사실로 보내 세균 도말검사 및 세균 배양검사를 통해 어떤 균이 자라는지를 확인하고 그 균에 잘 듣는 감수성 높은 항생제를 찾아내야 한다.

감염성 관절염의 진단과 치료가 지연되면 세균 감염에 의한 심각한 관절조직 파괴가 빠르게 진행되어 치료 후에도 관절에 심각한 후유장애를 남기게 되니 조기 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관절이나 주변 조직에 세균 감염에 따른 농양(고름)이 생긴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며 관절 세척 및 항생제의 관절 내 직접 투여 등을 위하여 응급 수술이 이루어진다. 인공관절을 삽입한 곳에 감염성 관절염이 생긴 경우에는 인공관절의 제거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전신적인 폐혈증이 동반된 경우에는 혈액에서도 균이 자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 경우 감염성 심내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고 폐혈증에 의한 사망을 초래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태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신속한 항생제 투여가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감염성 관절염이 의심된다면 이는 다른 관절염과 달리 ‘응급상황’이므로 가능한 빨리 병원응급실을 방문하여 신속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추석 명절, 건강 해치는 과식·과음 피해야
 기사목록 보기
  칼럼/오피니언 주요기사
근력운동으로 슬림한 몸매 찾고 체지방 줄이는 ..
아로마테라피 그리고 비만과의 연관성
쇄골라인과 척추라인을 바로잡는 상체 스트레칭
평생 살찌지 않는 1일 4분 몰입운동 ①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조깅 방법, 아세요?
탐나는도다! 그녀의 ‘싸이갭’
내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걷기 운동
셀룰라이트 완벽히 제거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겨울에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 이유
따라하기만 해도 살이 빠지는 필라테..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