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칼럼/오피니언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09-25

추석 명절, 건강 해치는 과식·과음 피해야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식, 과음으로 인해 소화불량이나 위장장애, 간 건강을 해칠 수 있어
평소 생활 습관 최대한 유지하는 게 명절을 즐겁게 보내는 가장 좋은 방법

▲ 전용준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문의

[닥터스 칼럼]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올해 추석은 최장 열흘간의 황금연휴를 보내게 될 전망이다. 특히나 올해처럼 연휴 기간이 길어지면 과식과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느슨해진 마음 탓에 명절에는 평소의 생활 리듬이 깨지기 쉽다. ‘며칠 정도인데 어때’라는 생각으로 마음껏 즐기다 보면 과식이나 과음하기 쉬워지고 이로 인해 소화불량이나 위장장애, 간 건강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명절에는 전이나 튀김과 같은 기름진 음식이나 고칼로리 음식을 많이 빨리 먹다가 급체나 배탈과 같은 소화불량 증상을 겪기 쉽다. 특히 평소 위장 기능이 허약한 사람의 경우, 가벼운 소화불량이 위경련이나 급성 위염, 급성 장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위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설과 추석 명절 기간(1~2월, 9~10월)에 소화불량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보면 1년 중 설 명절이 있는 달인 1, 2월과 추석 명절 기간인 9, 10월에 전체 환자의 40%가 발생했다.

소화불량은 신체 활동에 비해 지방과 칼로리가 높은 음식이나 술을 많이 섭취할 때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은 ‘가슴이 답답하고 머리가 아프다’, ‘명치가 막힌 것 같다’, 배가 꼬인 것 같다‘ 등 여러 형태로 다양하게 나타난다. 과음이나 과식 뿐 아니라 명절 스트레스, 장거리 이동 등으로 몸이 피곤해지면 위나 장운동이 위축되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 소화불량은 과식 뿐 아니라 명절 스트레스, 장거리 이동 등으로 몸이 피곤해지면 위나 장운동이 위축되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사진=다사랑중양병원]


추석이라고 무리하지 말고 평소 먹던 식습관을 최대한 유지하고 여러 번 조금씩 나눠먹는 방식으로 과식을 피해야 한다. 식사 후에는 바로 눕지 말고 가벼운 산책이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과음 역시 추석 명절 기간 중 건강을 해치는 주범 중 하나다. 일반적으로 인체에 흡수된 알코올은 알코올분해요소에 의해 아세테이트와 물로 분해되어 배출되는데, 이 과정에서 중성지방이 증가해 간에 축적된다. 명절 술안주로 올라오는 기름진 음식은 이러한 간 내 지방 축적을 더욱 강화시키는데, 특히 술이나 기름진 음식을 같이 먹게 되면 췌장염을 일으킬 수 있다.

정상 간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5%를 초과할 때 지방간이라고 하는데, 특히 알코올성 지방간의 경우 과음하는 사람들의 80~90%에서 발생한다. 평소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이 명절 기간 연이은 과음을 하게 되면 알코올성 지방간을 비롯해 심할 경우 염증까지 일으키는 간염, 간경화 등으로 진행될 수 있다.

술을 마신 후 적어도 48시간 이상 금주해 간이 회복하는 시간을 주는 게 좋다. 과식이나 과음을 줄이고 평소 생활 습관을 최대한 유지하는 것이 추석 명절을 즐겁게 보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Tip 추석 명절 건강을 지키는 생활
①소화불량에 취약한 노인, 어린이는 음식물 섭취에 각별히 주의하자.
②식사 후에는 간단한 체조나 산책을 통해 소화 운동을 돕자.
③소화제나 두통약과 같은 상비약을 미리 준비하자.
④응급상황을 대비해 연휴에 여는 병원, 약국을 미리 확인하자.
⑤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가볍게 넘기지 말고 병원을 찾자.
⑥알코올 배출에 도움이 되는 물을 자주 마시자.
⑦안주로는 기름진 음식보다는 채소나 과일을 먹자.
⑧알코올 흡수가 빨라지는 빈속에 술을 마시지 말자.
⑨음주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통해 입속에 남은 알코올을 씻어내자.
⑩되도록 과음을 피하고 술을 마신 후에는 적어도 2~3일 금주하자.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감염성 관절염, 관절손상도 초래하는 심각한 응급질환
쉰 목소리... 걱정부터 하지 마세요!
 기사목록 보기
  칼럼/오피니언 주요기사
근력운동으로 슬림한 몸매 찾고 체지방 줄이는 ..
아로마테라피 그리고 비만과의 연관성
쇄골라인과 척추라인을 바로잡는 상체 스트레칭
평생 살찌지 않는 1일 4분 몰입운동 ①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조깅 방법, 아세요?
탐나는도다! 그녀의 ‘싸이갭’
내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걷기 운동
셀룰라이트 완벽히 제거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귀 지압 하나로 내몸 건강 다스리기
요가 강사도 잠자기 전 반드시 하는 ..
섹시한 어깨 라인 만드는 운동법 3가..
명절에 더 살찐 뱃살, 빨리 빼는 방..
아찔한 각선미 만드는 필라테스 동작..
체형에 따라 다이어트 방법도 달라진..
한번 시작한 운동, 30분 이상 해야 ..
누구나 할 수 있는 코어운동 3가지
LED 광선을 이용한 미용기기, 효과는..
명절 증후군 NO! 명절 스트레스 확~..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