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View All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09-13

남성 탈모와 전혀 다른 여성 탈모, 얼마나 알고 계세요?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여성 탈모 50세 이후 절반 이상 탈모현상, 최근 증가 추세
식생활과 환경의 변화, 잦은 염색이 큰 원인, 꾸준한 치료와 관리 필요

▲ 이운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피부과 교수

[닥터스 칼럼]풍성하고 찰랑거리는 머리카락은 많은 여자들의 로망이다. 그러나 예상치 않게 탈모가 발생하면 심리적 불안감이 증가된다. 남성 탈모와 다르게 여성 탈모는 여성들에게 민감하게 작용한다.

우리 두피에는 약 8만~12만개의 모낭이 존재하며 매일 50~100개의 머리카락이 탈락하고 평균적으로 하루에 0.3mm씩 성장하여 대개 한 달에 약 1cm 자라게 된다. 보통 여성이 남성보다 모발성장이 빠르며 계절적으로는 여름에 겨울보다 성장이 빠른 경향을 보인다.

머리카락을 손가락으로 가볍게 당겨서 빠지지 않는 모발이 성장기 모발이고 이 때 뽑히는 모발들은 성장기가 지난 모발이므로 자연적으로 뽑힐 모발들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성형 탈모증의 경우는 정확한 통계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지만 대략 50세 이상의 여성 약 50%에서 여성형 탈모증이 관찰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여성형 탈모증의 기본적인 원인은 남성형 탈모증과 마찬가지로 유전적 요인과 남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과거와 달리 우리나라에서 여성형 탈모증의 발생이 점점 증가하고, 발생연령도 낮아지고 있는 추세로 볼 때 경제성장으로 인한 식생활과 환경의 변화도 여성형 탈모증 증가의 원인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지방질 위주의 서양식 음식은 탈모를 진행시키고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대기오염이나 수질오염과 같은 환경오염도 여성형 탈모증의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 및 과도한 음주나 흡연도 머리카락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기도 하며 세정력이 강한 샴푸와 잦은 염색 및 파마는 머리카락의 손상과 두피의 자극을 촉진시킨다.

여성형 탈모증의 특징은 수년간 서서히 진행하는 탈모라는 점이다. 환자들이 오래 전부터 점점 머리카락 힘이 없어지고 가늘어져서 숱이 줄고 정수리가 휑한 느낌이 들거나 머리 감고 난 후 주저앉는 느낌이 든다면 여성형 탈모증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어느 날 갑자기 머리 감을 때, 빗질할 때, 자고 일어났을 때 베게 등에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면 모발주기에 영향을 주는 휴지기 탈모증이나 성장기 탈모증 등의 다른 종류의 탈모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만성질환, 최근 수술력, 6개월 이내의 약물 복용력, 다이어트를 포함한 영양결핍 등의 원인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휴지기 탈모증의 대표적인 경우가 출산 이후에 발생하는 산후 탈모증이다. 임신을 하고 있을 때에는 여러 가지 호르몬의 영향으로 빠져야 할 모발들이 빠지지 않고 있다가 산후 3개월경에 한꺼번에 빠지게 되는데 이는 대부분 휴지기 모발이며 이 시기가 지나게 되면 성장기로 다시 돌아가므로 여성형 탈모증과는 달리 이전상태로 회복되게 된다.

여성형 탈모증의 경우는 안드로겐의 영향으로 성장기 기간을 점점 짧게 만들어 모발이 굵어지지 전에 퇴행기, 휴지기를 거치게 되어 모발이 가늘어지게 되고 점진적으로 탈모가 진행되게 된다. 만성 휴지기 탈모증은 가장 감별이 어려운 질환으로 주로 30~50대에 발생하며, 전체적으로 두피 모발 탈모가 갑자기 시작하여 빠르게 진행하고 털 당김 검사 시 휴지기 모발이 증가된 소견이 나타나므로 여성형 탈모증과 감별할 수 있다.

▲ 여성형 탈모증은 초기에 생활습관이나 약물치료로 관리하지 않으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증상이 있을 때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iclickart]


여성형 탈모증은 남성형 탈모증의 치료보다 더 어려운 편이다. 또한, 탈모는 초기에 생활습관이나 약물치료로 관리하지 않으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증상이 있을 때 초기에 바로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형 탈모증의 치료기간은 정해져 있지 않지만 치료 약제를 3개월 정도 사용하면 탈모 증상이 줄어든다는 것을 보통 느낄 수 있다.

그리고 6개월 정도 사용하면 새로운 머리카락이 자라는 것을 알 수 있으며 1년이 지나면 눈에 두드러지게 탈모 증상이 좋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이후 계속적으로 치료를 해야 유지가 되며 치료를 중지하면 다시 원래대로 악화되므로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탈모 예방 5가지 생활습관
① 금연 : 흡연은 두피의 혈관에 영향을 주의 혈류량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모낭의 DNA에 손상을 줄 수 있다
② 자외선 : 자외선에 직접 노출되지 않게 하기 위해 모자나 양산을 쓴다.
③ 머리 감기 : 모발에 쌓인 먼지와 피지는 모공을 막아 탈모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바로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④ 5분 이내로 머리 감기 : 화학 성분이 두피를 자극할 수 있으므로 거품을 낸 채 방치하지 않는다.
⑤ 잘 말리기 : 선풍기나 드라이기 찬바람을 이용해 꼭 말리고 잔다.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평생 살찌지 않는 1일 4분 몰입운동 ④
 기사목록 보기
  View All 주요기사
뉴퐁, 초음파 리프팅으로 주름살 안녕~
다이어트와 건강까지, 이것이 바로 비타민하우스..
바로일성형외과, 미쁜 라인 책임진다
평생 살찌지 않는 1일 4분 몰입운동 ①
동안중심, 재생 중심의 체형성형 실현
파워 다이어터들의 추천 다이어트 베스트 솔루션..
듀얼클리닉, 보디에 패션을 입히다!
휴메디, 열기와 냉기로 지방 꼼짝마!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리차를 마셔야 하는 7가지 이유
여성만이 할 수 있는 유산소운동과 ..
예쁜 종아리 라인 만드는 비법
천이 가져다 주는 매력, 힐링과 건강..
공짜로 건강해지는 시크릿 방법 11가..
체중 감량을 위한 최고의 음식 궁합 ..
비만의 원인과 한의학적 비만 유형
최근 홈트레이닝족에게 제일 HOT 한 ..
건강한 다이어트 원한다면, 콩과 녹..
수능 앞둔 수험생 건강관리법 4가지 ..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