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레시피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08-10

여름철 과도한 땀 배출, 탈수증 유발 주의해야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수분 손실이 체중 기준 1~2% 갈증 불쾌감,
인체 10~11%일 때 일사병 수준 사망에 이를 수도

[헬스뉴스 전시현 기자] 숨이 턱턱 막히고 잠시만 움직여도 땀이 주룩주룩 흐르는 날씨, 입추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이어지는 더위 때문에 건강관리에 조금도 소홀해질 수 없는 요즘이다. 그중에서도 여름철이면 떼려야 뗄 수 없는 땀, 너무 흔해서 쉽게 넘겨 버리는 땀 때문에 자칫하면 건강을 잃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땀은 체온조절과 체내의 불순물 제거를 위한 생리현상 중의 하나이다. 사람의 체온은 섭씨 37도 정도로 유지되어야 한다. 체온이 올라가면 땀을 통해 열을 내보낸다. 땀은 99%가 물이고 염화나트륨, 젖산, 포도당 등이 섞여 있다. 성인은 보통 하루에 850~900㎖의 땀을 흘린다. 하지만 땀을 과도하게 흘릴 땐 체내 수분 감소로 인한 탈수 및 전해질의 불균형 등 건강상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고 갑자기 땀이 많거나 적게 흐를 땐 건강의 적신호로 볼 수 있다.

▲ 여름에 야외활동할 때는 탈수예방을 위해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게 건강에 좋다. [사진=iclickart]


여름철 땀으로 인한 탈수
몸은 대부분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고 체중의 3분의 2는 대개 수분이 차지하고 있다. 요즘처럼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인해 체온이 증가하고 땀이 많이 배출되면 탈수증상이 일어나기 쉽다.

일반적으로 성인이 호흡·땀·소변·대변으로 배출하는 수분의 양은 하루 약 2.5ℓ이다. 그러므로 몸 속 수분의 항상성을 유지하려면 2ℓ는 섭취해 줘야 한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물 섭취에 소홀한 편이다. 몸이 지닌 총 수분량의 2%만 줄어도 갈증을 느끼기 시작한다. 대략 4%가 손실되면 피로를 느끼게 되고 12%가 손실되면 무기력한 상태에 빠진다. 20% 이상 감소하게 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인체는 수분의 섭취량보다 배출량이 많을 때 탈수 현상이 나타난다. 탈수 현상의 첫 단계는 갈증을 느끼는 것이다. 적절히 대처하지 않으면 만성 탈수로 이어지기 쉽다. 가벼운 탈수 상태에 익숙해지면 입이 마르는 데도 잘 알아채지 못한다. 결국 몸이 가물어 곳곳에서 위험 신호를 보낸다. 평소보다 소변을 보는 횟수와 양이 줄어들거나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는다면 탈수를 의심해야 한다. 색이 평소보다 탁해도 문제가 된다.

야외 활동 시 물을 수시로 마셔야
고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여름에는 수분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거나 과도하게 많은 양의 땀을 흘려 탈수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수분 손실이 커지면 어지럼증, 근육 경련, 정신 혼란 등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므로 야외활동을 할 때는 탈수예방을 위해 물을 자주 마셔주어야 한다. 문제는 객관적인 탈수와 주관적인 갈증이 서로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목이 많이 마르지 않아도 탈수는 심할 수 있기 때문에 갈증 여부와 상관없이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간혹 탈수를 막기 위해 소금을 먹는 경우가 있는데, 소금을 따로 먹는 것은 좋지 않다. 소금을 배설하기 위해 소변으로 더욱 많은 물이 빠져나가 탈수가 악화되기 때문이다.

물을 마실 때도 무턱대고 한꺼번에 많은 양을 마셔서는 안 된다.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마시면 혈액의 농도가 급속하게 낮아져 뇌부종이 나타날 수도 있다. 게다가 호흡중추가 눌리면 숨을 못 쉬는 물 중독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갈증이 난다고 해서 커피나 탄산음료, 술을 마시는 것을 오히려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카페인이 든 커피나 맥주는 이뇨 작용을 촉진시켜 오히려 체내의 수분 배출을 돕는 역효과를 낸다. 그러므로 물은 평소에 자주 수시로 마셔주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고 건강한 성인은 하루 1~2ℓ의 물을 마셔야 적정 수분을 유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늘 유념해야 한다.

김선미 교수는 “체중 기준 수분 손실량이 1~2%일땐 갈증, 불쾌감, 식욕 감소 증상이 나타나며, 3~4%일땐 운동 수행 능력 감소(20~30%), 소변량 감소, 구토감, 무력감을 호소하며 5~6%일땐 체온 조절 능력 상실, 맥박의 증가, 호흡의 증가, 정신집중 장애가 발생한다. 또 8%일땐 현기증, 혼돈, 극심한 무력감 증상을 보이며 10~11%일땐 열사병 상태로 사망의 위험이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헬스뉴스 전시현 기자(health1@health-news.co.kr)]
전시현 기자 작성기사 더보기
성인 여성 10명 중 3명이 탈수 상태
피부의 수분 통로를 활성화시켜 수분흡수를 돕는다
방심은 금물! 환절기 피부수분을 잡아라~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명절 증후군 NO! 명절 스트레스 확~날려보내려면
폭식증 완전 정복해야 할 행동 강령 11가지
 기사목록 보기
  레시피 주요기사
상추에 탄수화물이? 예상치 못한 식품 속 영양소
호두, 대장암 위험인자 억제한다!
저열량·고에너지 얻는 식단은 어떤 것?
과일과 채소 속 영양소 제대로 섭취하는 팁
건기식으로 면역력ㆍ체력 증강, 여름 무더위 이..
‘리셋데이’로 1주마다 건강 식단 즐기세요!
4050 여성 위한 이너뷰티 아이템
지금 나는 썸탈 모드, 차 한 잔 하실래요?
 

  가장 많이 본 기사

피부회춘을 돕는 열대과일 노니의 효..
의사들만 아는 계핏가루의 놀라운 효..
다이어트에 최강 효과가 있는 운동 B..
빈 속에 먹으면 절대 안되는 의외의 ..
4개월만에 13kg 감량, 찰보리 다이어..
기가 막힌 천연보약 우엉의 효능
울퉁불퉁한 종아리, 얇아지는 모든 ..
여성에게 하루 30분, 주 3회 근력운..
초간단한 방법으로 내 다리 붓기 빼..
입술 색깔로 보는 건강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