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 EXPO  |   SECON  |   eGISEC  |   PIS FAIR  |   ISEC  |   Expo Solar  |   Smart Factory Korea  |   INFO-CON
전체기사| 헬스케어| 피트니스| 뉴트리션| 칼럼/오피니언
   
Home  >  헬스케어  >  기사목록
|  기사입력 : 2017-06-14

음주, 흡연하는 사람 몸에 중금속 더 많이 있어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식약처, 성인 대상 중금속 체내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분석 결과 공개
식품보다는 음주 및 흡연 습관이 해악…칼슘 및 철분 등 섭취가 중금속 농도 저하 도움


[헬스뉴스 김소희 기자] 식품을 통한 노출 이외에도 음주∙흡연하는 생활습관과 칼슘∙철분 등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 식습관이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와 주목된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민을 대상으로 2010년부터 2015년(2010년 4,000명, 이후 870명)까지 체내 중금속 농도 변화를 추적조사하고 체내 중금속 농도와 식품 섭취, 생활습관 등과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다.

조사 결과, 국민의 체내 중금속 농도는 2010년에 비해 2015년에 납 12%(2.13㎍/㎗→1.87㎍/㎗), 카드뮴 2%(1.04㎍/L→1.02㎍/L), 수은 23%(3.78㎍/L→2.91㎍/L) 각각 감소됐다. 식품을 통한 중금속 노출량도 납 0.175 ㎍/kg b.w./day, 카드뮴 0.235 ㎍/kg b.w./day, 수은 0.085 ㎍/kg b.w./day 등으로 1차 조사의 0.205 ㎍/kg b.w.day, 0.260 ㎍/kg b.w./day, 0.110 ㎍/kg b.w./day에 비해 낮았다.

체내 납과 수은 농도는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는데, 식품을 통한 노출량에는 성별에 따른 차이가 없었다. 즉, 식품이 아닌 음주나 흡연 등 다른 노출요인이 영향을 끼쳤다는 것.

▲ 과도한 음주가 체내 중금속 농도를 최저 11%에서 최고 89%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iclickart]


과도한 음주는 체내 중금속 농도 높여
우리나라 성인 중 일주일에 4번 이상 음주하는 사람(술을 1잔이라도 마시면 음주횟수 1회로 간주)이 음주를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체내 중금속 농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납은 54%, 카드뮴은 11%, 수은은 89%나 높았다.

이는 과도한 음주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하기 어려워 칼슘, 철분 등 영양성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고, 그 결과 칼슘 등 영양성분이 체내에 흡수돼야 할 자리에 중금속이 대신 흡수돼 체내 중금속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알코올은 칼슘, 철분, 엽산 등 영양성분의 흡수를 방해해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이며, 과도한 음주가 체내 면역력을 저하시키고 이로 인해 대식세포 등에 의한 중금속 제거 능력을 저하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유전적 특성이 음주습관에 영향…체내 납 농도 높아져
일반적으로 체내 납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적 특성인 알코올대사물질 분해효소(아세트알데히드분해효소, ALDH2)와 관련해 우리나라 국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ALDH2 유전자와 체내 납 농도 간에 상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뮴과 수은에 대한 유전적 특성 분석은 현재 진행 중이다.

ALDH2 유전자형은 크게 알코올대사물질 분해 능력이 높은 GG 유전형과 분해 능력이 낮은 AA 유전형으로 나뉘며, GG 유전형을 가진 집단(음주비율 81.4%, 2.26㎍/㎗)이 AA 유전형을 가진 집단(음주비율 10%, 1.98㎍/㎗)에 비해 체내 납 농도가 14% 높았다.

▲ 흡연자의 체내 중금속 농도가 비흡연자의 체내 중금속 농도보다 높았다. [사진=iclickart]


흡연자가 체내 중금속 농도 더 높아
흡연하는 습관도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체내 농도가 납은 30%, 카드뮴은 23%, 수은 43%가 높게 나타났다. 납(㎍/㎗)은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각각 2.61과 2.01, 카드뮴(㎍/L)은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각각 1.27과 1.03, 수은(㎍/L)은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각각 4.93과 3.45였다.

특히, 남자의 경우 음주와 흡연을 동시에 하는 집단이 비음주 비흡연 집단에 비해 체내 중금속 농도가 2배 이상 높았다.

흡입을 통한 체내 흡수율이 경구(섭취)를 통한 체내 흡수율 보다 더 높기 때문에 흡연을 통해 담배 자체가 가지는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체내로 들어와 체내 중금속 농도를 높인다고 해석된다.

어패류, 우유 섭취 식습관 체내 중금속 농도를 낮추는 데 도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체내 중금속 농도를 추적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중금속 농도가 30%이상 감소 또는 증가한 집단의 식습관을 분석한 결과, 체내 중금속 농도가 감소한 집단이 증가한 집단에 비해 어패류, 유제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칼슘, 엽산, 철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어패류, 유제품을 섭취하는 식습관이 체내 중금속 농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 참고로 칼슘과 철분은 체내 중금속 흡수를 방해하고, 중금속 배설에 도움을 주는 영양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식약처는 또한 실제 실생활에서 금주∙금연 등의 생활습관 개선, 칼슘∙철분 등 영양성분이 풍부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습관 등이 체내 중금속 농도를 줄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조사대상 중 체내 중금속 농도가 높게 관찰된 78명에 대해 생활습관과 식습관 개선을 위한 교육을 3개월간 4차례 실시한 결과, 교육을 받은 후 체내 납과 수은의 농도가 각각 26%, 15% 감소됐다.
[헬스뉴스 김소희 기자(health2@health-news.co.kr)]
김소희 기자 작성기사 더보기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질환마다 약 복용법 달라…음식과의 상호작용도 중요
한 뭉텅이로 빠지는 머리카락…탈모치료제가 고민이라면?
 기사목록 보기
  헬스케어 주요기사
참의원, 클린 프로그램으로 몸도 마음도 가볍게!
에이치티오라이프, 산화질소로 만든 건강음료 개..
전지현도, 송혜교도 등산으로 몸매 유지한다!
코어운동에 좋은 ‘폼롤러’의 올바른 운동법 ①
집에서 편안하게 플라잉 요가를!
나를 변화시키는 20분의 기적을 경험하라
셀룰라이트, 당신도 예외일 수 없다!
호날두의 ‘식스패드’로 초콜릿 복근 만들자
 

  가장 많이 본 기사

피부회춘을 돕는 열대과일 노니의 효..
의사들만 아는 계핏가루의 놀라운 효..
다이어트에 최강 효과가 있는 운동 B..
빈 속에 먹으면 절대 안되는 의외의 ..
4개월만에 13kg 감량, 찰보리 다이어..
기가 막힌 천연보약 우엉의 효능
울퉁불퉁한 종아리, 얇아지는 모든 ..
여성에게 하루 30분, 주 3회 근력운..
초간단한 방법으로 내 다리 붓기 빼..
입술 색깔로 보는 건강

  설문조사

2017년 당신이 가장 빼고 싶은 부위는?

  소두가 되고 싶어, 얼굴과 목
  다이어트는 뭐니뭐니해도 복부지, 배와 옆구리
  반팔티를 못 입겠네, 팔
  셀룰라이트여 가라! 다리
  요즘 대세는 뒤태, 등과 허리
   
회사소개 | 취재요청 | 뉴스/기사제보 | 제휴 제안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청소년 보호정책 | RSS서비스 | 객원기자모집
 
등록번호: 서울 아00999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105-86-27410  |  대표: 최정식  |  한국인터넷신문위원회 이사社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13층) (우. 04167)  |  TEL: 02-719-6931  |  FAX: 02-715-8245  |  Email: info@health-news.co.kr
발행인 : 최정식  |  편집인 : 이상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열
Copyright 2015 INFOTHE Co., Ltd. All rights reserved.